가상화폐 거래소 신고 마감이 딱 한 달 남았는데 필수 인증작업을 신청하지 않은 거래소가 스무 곳이 넘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 거래소들이 폐업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가상화폐나 예치금을 인출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습니다. 김범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가상화폐 거래소가 바뀐 법에 따라 영업을 계속하려면, ISMS 즉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이 꼭 필요합니다. 가상화폐 거래 시스템에 대한 해킹방지를 위한 조치입니다. 금융위가 거래소 신고 마감 한 달을 앞두고, ISMS 인증 미신청 거래소 24곳의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금융위가 파악한 가상화폐 거래소의 38% 수준입니다.

금융위는 ISMS 인증 과정에 보통 3에서 6개월이 걸리는 만큼, 마감 시한을 감안하면 미신청 거래소는 사실상 영업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ISMS 미신청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 이제 운영 안 하려고요. 회원들 자금 다 돌려주고 폐업 준비 중에 있어요. 회원들 개개인들이랑 소통하고 있고 이제 공지는 나갈 거예요.”] 미신청 거래소의 줄폐업이 우려되는 상황.

금융위는 해당 거래소 이용자들에게 예치금과 가상화폐 인출 등 선제적 조치를 권유했습니다. [홍기훈/홍익대 경영학부 교수 : “사업을 접을 거면 신청을 안 했을 거고요. 사업을 접지 않을 건데 신청을 안 했다는 것은 사업할 역량이 되지 않는다는 신호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다만, 금융위는 ISMS 인증을 받더라도, 은행 실명확인 계좌를 발급받지 못한 거래소에서는 원화 입출금을 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ISMS 인증을 신청한 거래소라 하더라도 심사과정에서 탈락할 수도 있다며, 이용자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금융위에 사업자 신고 신청서를 접수한 가상화폐 거래소는 단 한 곳뿐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