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 운전으로 어제(3일) 유죄 판결을 받은 구본성 아워홈 부회장이 오늘(4일) 대표 이사직에서 해임됐습니다. 여동생 3명이 압도적인 지분을 앞세워 반기를 들었습니다. 이 내용은 은준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급정거에 이은 피해자 2차 가해까지. 구본성 아워홈 부회장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구본성/아워홈 부회장 : “(하실 말씀 없으십니까? 직원들한테 미안하지 않으십니까?) …”] 바로 다음 날 열린 주주총회. 구 부회장의 여동생 3명은 60%에 가까운 지분을 앞세워 이사회를 장악한 뒤 구 부회장의 대표 이사 해임안을 처리했습니다.

구 부회장 측 대리인이 나와 소명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악화된 경영 실적도 도마 위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질적으로 회사를 운영할 새 수장으로는 4남매 중 막내인 지은 씨를 선임했습니다. 4년 전 구 부회장이 취임하면서 부사장이었던 지은 씨가 반발했을 당시, 구 부회장 편에 섰던 장녀 미현 씨가 이번에는 돌아섰습니다. 구 부회장은 아직 입장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소송까지 번졌던 남매간 경영권 분쟁은 세 자매의 승리로 일단락된 분위기입니다. 전문가들은 전격적인 아워홈 경영진 교체가 집안 내의 갈등 외에 윤리경영, 책임경영에 대한 사회적 요구도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