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네이버 직원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최인혁 COO가 이번 사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해당 직무에 대한 사의를 이사회에 표했습니다. 네이버는 오늘(25일) 직원 사망 사건과 관련한 자체 조사 결과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리스크관리위원회 조사 결과, “일부 임원의 직장 내 괴롭힘 행위가 있었고, 건전한 조직문화 조성에 대한 리더의 책임을 다하지 못한 부분이 확인됐다”며 “대상자들에게는 확인된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각각의 징계 결정이 내려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인혁 COO는 리스크관리위원회의 결정과는 별개로, 이번 사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해당 직무에 대한 사의를 이사회에 표했고, 이사회는 이를 수용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다른 법인인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직은 유지합니다.

한편, 한성숙 대표이사는 직원 대상의 메일을 통해, “구성원들에게 깊은 사과를 전하며 이번 일을 계기로 회사 전체 문화를 다시 들여다보고 점검하면서 네이버가 생각하는 리더십과 건강한 문화는 어떤 것일지 등을 고민하고 세워나가는 노력을 CEO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말하면서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도 본격적으로 마련하고 바꿔 나가겠다고 약속했다고 네이버 측은 밝혔습니다.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