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억눌렸던 소비가 크게 늘어나면서 대표적인 고가 제품인 귀금속도 많이 팔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외 명품 브랜드 주얼리와 국내 귀금속 시장의 명암은 확연히 갈리고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백화점 명품 매장에 늘어선 긴 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보복 소비로 해외 고가 주얼리 브랜드들은 특수를 누렸습니다. [명품 주얼리 구매자 : 돈을 모아서 나에게 보상을 한다는…. 다른 데 쓸 수 없으니까 이런 데 쓰는 것 같아요.] 주얼리 수입액은 1천억 원에 육박하며 사상 최대치를 찍었고 백화점 올해 1분기 해외 브랜드 주얼리 매출은 최고 100%가 넘게 급증했습니다. 반면 국내 주얼리 산업 중심지로 통했던 종로 귀금속 거리, 썰렁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손님 한두 명이 눈에 띌 뿐 텅 빈 가게도 많습니다.

[종로 귀금속 A 매장 : (어느 정도로 매출이 줄었나요?) 3분의 1정도 밖에 안 나온 거죠. 눈에 보일 정도로 심각했죠.] [종로 귀금속 B 매장 : 인지도죠 인지도. 이름을 들어보지 못한 데는 많이 꺼려하고 있고, 내셔널이냐 인터내셔널이냐 이 차이인데….] 이름이 꽤 알려졌다는 토종 브랜드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국내 주얼리 브랜드 관계자 : 작년에는 매출이 그렇게 좋지는 않았죠. 아무래도 고객님들이 좀 나오기 꺼려하시는….] 또 MZ세대가 결혼 예물을 간소화하면서 지난해 예물 매출은 24% 가까이 줄었습니다. [온현성/월곡주얼리산업연구소 소장 : 타격을 제일 많이 받은 다이아몬드 외 예물이 주로 전통시장이거든요. 새로운 세대들의 시장에 맞게 대응하는 능력이 많이 떨어져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